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먹는 치료제 가시화]③치료제 효과 아직은 '예측불가'…유동적 대응해야

등록 2021.09.20 10:00:00수정 2021.09.27 07:05: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백신처럼 어떤 치료제가 효과적일지 미지수
발빠른 예산 확보 필요…"정치권이 책임져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글로벌 제약사들이 개발 중인 '먹는 치료제'가 올해 내에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백신에 이어 치료제 확보전이 예상된다.

선구매를 통해 많은 양을 조기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지만, 아직 어떤 치료제가 유효한지 알 수 없어 성급하게 구매에 나서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우리 정부는 팬데믹 초반 백신 확보전에 뒤늦게 뛰어들어 백신 부족을 겪은 바 있다. 이에 치료제 확보 경쟁이 예상되자 일찌감치 선구매 계약 체결에 나섰다.

정부는 이르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 신청이 전망되는 미국 머크사를 비롯한 복수의 제약사와 선구매 협약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올해와 내년 총 3만8000여명분에 예산 362억원을 배정했다.

전문가들은 치료제 효과가 예측불가능한 만큼, 물량을 늘리되 치료제 효과가 확인될 때 유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정재훈 가천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당연히 방역에 도움이 되겠지만, 아직 3상 결과가 나오지 않아 효과에 대한 데이터가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물량은 많이 확보할수록 좋지만, 특정 치료제만 구입하면 더 효과 좋은 약이 나오면 또 사야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백신 구매와 마찬가지"라며 "예산 확보와 같은 앞으로의 결정은 정치권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와 국회는 올해 두 차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백신 구입비를 확보한 바 있다.

향후 치료제 확보에도 예비비를 추가 편성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박찬수 질병청 기획재정담당관은 지난달 31일 "추후 환자 발생 상황 등을 감안해 필요하다면 예비비 등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비비는 정부가 예산을 편성하거나 국회가 예산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예측하지 못했던 지출이 발생할 경우에 쓸 수 있도록 편성해둔 예산이다.

현재 머크사 외에 스위스 로슈사, 미국 화이자사도 각각 임상 3상에 돌입했다. 다양한 치료제를 구매하되, 효과가 확실해지면 대량 구매할 수 있어야 한다. 이 시기에는 정부와 국회의 발빠른 예산 편성이 요구된다.

질병청 관계자는 "치료제 추가 확보는 재정 당국 및 국회와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면서도 "4차 유행 상황을 감안하면 조금 더 적극적 검토가 필요하지 않겠냐"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