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쓰레기 넘어온다" 고물상 주인 등에 흉기 휘두른 60대

등록 2021.09.20 20:58: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주지 인근 고물상 주인 흉기로 폭행
주변 노인들이 말리러 오자 흉기 휘둘러
피해자들, 병원으로 이송…생명 지장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경찰이 고물상 주인과 폐지를 팔러 온 노인 등 4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평소 자신이 거주하는 빌라에 쓰레기가 넘어온다는 이유 등으로 고물상 주인과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60대 남성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전 11시께 서울 양천구 신월동의 한 고물상 앞에서 자신과 말다툼을 벌이던 고물상 주인을 흉기로 내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폐지를 팔러 온 노인 3명이 자신을 말리자 A씨는 이들에게도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조사를 진행한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