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주공예품전시관, 네이버 플랫폼 '제페토'에 가상공간 구축

등록 2021.09.26 14:58: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전주공예품전시관이 네이버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에 가상공간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사진=전당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전주공예품전시관이 네이버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에 가상공간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전주공예품전시관은 오목대 전통정원을 포함해 8개 한옥의 외관을 고스란히 가상공간에 옮겨 전시관의 모든 공간을 온라인으로 둘러 볼 수 있게 했다.

네이버 제페토는 전체 이용자 중 MZ(밀레니얼·Z)세대가 80%를 차지할 만큼 미래세대가 모인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이러한 특성을 고려해 전시관은 공예문화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을 MZ세대에게 불러일으키고자 제페토 내 전주공예품전시관 가상공간을 기획했다.

전시관에 접속한 아바타들은 한옥 풍경과 공예품으로 구성된 포토존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오목대 전통정원에 마련된 버스킹 공간에서 댄스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특히 자신이 만든 콘텐츠를 친구에게 공유하고 함께 콘텐츠를 만들어가는 과정은 MZ세대 안에서 공예문화가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관은 실외공간을 중점으로 만든 이번 메타버스를 발판 삼아 앞으로 각 공간의 실내 콘텐츠를 추가 구성할 계획이다. 

이번 가상공간을 기획한 김혜원(공예문화산업팀장)은 "우리 문화의 정체성이 담겨있는 공예는 새로운 세대에게 민족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문화"라며 "앞으로 미래를 주도해 갈 MZ세대의 눈높이에 맞춰 공예문화를 접할 기회를 계속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