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철우 경북지사 "전국체전 규모 축소로 피해 막대, 정부지원을"

등록 2021.09.26 08:31: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지난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 (사진=경북도 제공) 2021.09.26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이철우 경북지사가 다음달 열리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참가 규모 축소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한 해법을 국무총리에게 요청했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지난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영상회의에서 숙박예약 취소문제 해결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각 시도 참가자들이 숙박시설 1인 1실 사용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김부겸 총리에게 건의했다.

지난 17일 중대본에서 전국체전의 고등부 단독개최가 결정되면서 대회참가 인원은 2만6000명에서 1만명으로 약 60% 줄어들게 됐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이미 숙박 예약된 1만2155실 중 절반 이상이 취소되면서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이날 김부겸 총리는 중대본의 신속한 결정을 지시했고,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도 참가선수단 1인 1실 숙박에 대해 대회규모 축소로 가용할 수 있는 예산이 있는 만큼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경북도는 대회 개최를 위해 2018년부터 시설비 931억원을 투입해 구미시민운동장 등 40개 경기장을 개보수하고, 구미시복합스포츠센터를 신축했다.

지난 2년간 지역경제 파급효과 극대화를 위해 대회운영비 393억원도 관련 법규에 따라 차질 없이 계약하고 집행하고 있다.

지난 23일 이철우 지사는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최종 준비상황 보고회를 주재하면서 지역민들의 실망감을 달래고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 민생 살리기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이에 경북도는 16개 시도지사에게 참가선수단 1인 1실 숙박 협조공문을 발송하고, 숙소예약 및 취소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도록 대회개최 13개 시군에 통보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도는 중대본의 전국체전 방역대책 보완지시에 따라 참가선수단의 숙소와 경기장외 이동을 금지하고, 지정된 식당외 출입을 제한하는 코로나19 방역관리 매뉴얼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체전 참가규모 축소, 무관중 경기운영으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도정역량을 총결집해 대회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