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광현, 공 6개 던지고 구원승…세인트루이스 15연승 질주

등록 2021.09.26 08:54: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인트루이스, 구단 최다 연승 신기록

associate_pic

[플러싱=AP/뉴시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14일(현지시간) 미 뉴욕주 플러싱의 시티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구원 등판해 11회 투구하고 있다. 김광현은 7-4로 앞선 11회 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실점하며 7-6으로 간신히 승리를 지켜냈다. 2021.09.15.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행운의 구원승을 챙기며 팀의 역대 최다 연승 신기록 작성에 힘을 더했다.

김광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2-4로 뒤진 6회말 구원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가 7회초 3점을 올려 역전한 뒤 8-5로 승리하면서 김광현은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7승째(7패)다. 김광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3.56에서 3.53으로 끌어내렸다.

세인트루이스의 구단 역대 최다 연승 신기록 작성에 힘을 더하는 구원승이었다. 이날 승리로 15연승을 달린 세인트루이스는 1935년 세운 종전 구단 역대 최다 연승 기록(14연승)을 갈아치웠다.

6회말 선발 존 레스터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첫 상대 오스틴 로마인에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윌슨 콘트레라스에 초구 체인지업으로 3루수 방면 병살타를 유도, 순식간에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김광현은 프랭크 슈윈델을 포수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이 공 6개만 던지고 깔끔하게 1이닝을 마무리하자 타선도 힘을 냈다.

7회초 해리슨 베이더, 라르스 누트바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세인트루이스는 폴 데용의 희생플라이로 5-4 역전에 성공했다.

김광현은 7회초 1사 1루 타석에서 대타 딜런 칼슨과 교체돼 이날 등판을 마쳤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초 데용의 중월 투런포 등으로 3점을 보태 승부를 갈랐다.

86승째(69패)를 수확한 세인트루이스는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매직넘버를 '3'으로 줄었다.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던 애드리안 샘슨은 컵스 선발 투수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2홈런)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 방화로 승리가 불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