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지역 고용상황↑·제조업 일자리↓…시, 고용위기대책 본격 추진

등록 2021.09.26 08:4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가 제조업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팔을 걷고 나선다.

 부산시는 제조업 고용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업정책 연계 일자리 사업인 ‘서부산권 기계 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를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부산지역 고용상황은 양적으로는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된 것으로 보이지만 제조업의 안정적인 일자리 고용상황은 더디게 개선되고 있다.

이는 영세한 중소기업 중심의 산업구조와 지역 경제를 떠받쳐 온 조선·자동차 등 기존 주력산업 기업들의 장기 침체의 등이 큰 요인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시 자료에 따르면 부산지역의 취업자 수는 2019년 167만6000명 → 2020년 164만명 → 금년 8월말 기준 169만1000명으로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의 부산 제조업 취업자 수는 28만4000명 → 25만5000명 →  23만9000명으로 감소했다.

  이에 부산시는 우수기업 유치, 신성장사업 추진(가덕신공항, 2030 엑스포 등), 기존 산업단지 고도화(산단 대개조), 산업구조 재편(친환경 자동차부품 클러스터 조성 등) 등과 함께 제조업 고용 위기를 선제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일자리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대표적 일자리사업인 ‘서부산권 기계 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 사업(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은 올해 4월 고용노동부 국비 공모에 선정돼 서부산권의 중소기업과 근로자 지원에 5년간 국·시비 406억 원을 투입한다.

  이에 따라 기업에는 고용 창출과 연계한 ▲스마트공장 개선 ▲해외 마케팅 ▲근무환경개선 ▲친환경 부품 제조 등 맞춤형 지원, 현재까지 124개 기업에서 총 164명의 정규직 고용을 창출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으로 ‘스마트공장 개선’ 분야 기업 맞춤형 컨설팅과 기술지원을 받은 ㈜서한공업 관계자는 “기존에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으로 구축했던 공정자동화시스템을 회사 실정에 맞게 실시간으로 모든 공정의 불량률 등 생산지표를 통합·분석할 수 있게돼 생산성이 높아져 정규직 인력 4명도 신규 채용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근로자와 실업자에는 ▲전문상담사의 맞춤형 취업 지원 ▲신규 취업자에 대한 장려금 ▲이전직을 위한 직업훈련(부품산업 이전직 지원, 10개 교육과정) 등을 제공한다.

이 중 ‘부품산업 이전직 지원 사업’은 단기적으로 실직자와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의 이전직을 지원하고, 장기적으로 친환경 부품산업 등 신산업의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직업훈련지원사업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의 고용상황이 호전되고는 있으나, 안정적인 일자리의 기반이 되는 제조업에서 고용상황은 아직 나아지고 있지 않다”며 “서부산권 기계 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 등과 같은 산업정책과 연계한 다양한 일자리정책을 통해 제조업의 고용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