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秋 "아버지가 곽상도 아녔으면 로또 퇴직금 가능했을까"

등록 2021.09.26 10:05:45수정 2021.09.26 11:02: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천대유 재직' 곽상도 아들 퇴사하며 50억 수령
"가족 특혜 감별사 자처하더니…소신대로 수사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기소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퇴직금 조로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 "곽 의원은 성과급이라고 주장하는데 아버지가 곽상도가 아니었더라면 로또형 지급이 가능했을까"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곽적곽, 곽상도의 적은 곽상도. 화천대유에 자신의 아들은 '월급이 고작 이삼백만 원의 직원에 불과했다'라고 큰소리쳤던 곽상도 아들이 퇴사하면서 화천 대유로부터 받은 돈이 50억 원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족 특혜 감별사를 자처한 곽상도, 공모에 의한 예술 지원금도 대통령 백이라 몰아갔던 곽상도, 단순히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세상으로부터 인정받은 예술 재능도 부정했던  곽상도"라며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의혹을 집중 공격한 것을 상기시켰다.

이어 "그러니 평소 그의 철학과 소신대로 철저하게 제대로 수사하라"며 "곽상도의 특권과 반칙, 불법을 제대로 수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자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6년간 재직한 곽 의원 아들 곽모(31)씨는 올해 3월 퇴사하며 50억원을 지급받았다.

앞서 곽 의원은 아들의 화천대유 재직 사실이 밝혀지자, "내 아들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이후인 2015년 6월경부터 근무했고, 처음 3년 가까이는 급여로 월 250만 원 가량 수령했다고 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