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로야구 잔여 81경기 일정 확정…정규시즌 10월30일 종료

등록 2021.09.26 12:34: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신한은행 SOL 2121 KBO리그가 개막한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 앞서 개막을 축하하는 축포가 터지고 있다. 2021.04.03.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올해 프로야구 정규시즌이 10월 30일 막을 내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정규시즌 잔여 경기 일정을 확정해 26일 발표했다.
 
잔여 경기는 미편성됐던 5경기와 코로나19 및 우천 순연 경기 등을 포함해 재편성이 필요한 76경기 등 총 81경기다.

잔여 81경기는 10월 9일부터 30일까지 치러진다.

KBO는 26일부터 10월 8일까지 우천 등으로 경기가 최소되면 올 시즌 경기 취소 시 시행세칙에 따른 경기일로 우선 편성한다. 이를 적용하는 것이 불가능할 경우 10월 9일 이후의 예비일, 추후 편성 순으로 재편성한다.

10월 9일부터 우천 등으로 인해 경기가 취소될 경우에는 다음날 대진에 따라 재편성 방식이 달라진다.

다음 날 경기가 동일 대진인 경우 다음 날 더블헤더를 치른다.

다음 날 경기가 동일 대진이 아닐 경우에는  ① 발표된 일정의 예비일, ② 동일 대진 두번째 날 더블헤더, ③ 동일 대진 싱글 경기 더블헤더, ④ 추후 편성 순으로 다시 편성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야구 잔여경기 일정. (사진 = KB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복수의 예비일이 편성돼 있는 경기가 취소되면 취소된 경기일로부터 가장 가까운 예비일부터 우선 편성한다.

예비일과 더블헤더 편성 시 한 팀의 연전은 최대 9연전까지만 가능하다.
 
공휴일인 10월 9일 한글날의 경기 시간은 8일이 이동일임을 고려해 오후 5시로 변경했다.

대체 공휴일인 10월 4일과 11일에 편성되는 경기는 오후 2시에 시작한다.
 
KBO는 우천 등으로 연기되는 경기가 포스트시즌 각 시리즈와 관계없는 대진일 경우에는 정규시즌 최종일과 와일드카드 결정전 개막일 사이의 이동일 또는 포스트시즌 기간 중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