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논란 13시간만에 전격 탈당(종합)

등록 2021.09.26 18:38:08수정 2021.09.26 18:4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곽상도 대구시당에 탈당계 제출
"공인으로서 무거운 책임감 느껴"
"특검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박주성 기자 =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2021.04.23.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정윤아 김승민 기자 = 아들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일한 뒤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아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6일 논란 13시간만에 전격 탈당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이번 논란 관련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연 뒤 기자들을 만나 "곽 의원이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기 직전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탈당계는 수리 절차 없이 즉시 발효된다. 김 원내대표는 "곽 의원의 법적 책임 유무는 향후 특검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그 여부를 떠나 공인으로서 정치적 책임에 대해 우리 당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 당 입장은 명확하다. 대장동 게이트는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로 여야 누구든, 어떤 의혹이든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CBS노컷뉴스는 곽 의원 아들 곽병채씨가 2015년 6월에 대장동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에 입사해 지난 3월 퇴사하면서 퇴직금으로 약 50억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곽 의원은 "회사(화천대유)와 아들의 일"이라며 관련 내용을 잘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이후 아들 곽씨는 곽 의원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내고 "아버지가 화천대유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건 사실이 아니다"며 "일 열심히 하고, (회사에서)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건 사실"이라고 했다.

곽 의원 아들 퇴직금이 논란이 되고 여권에서 이른바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몰고 가자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곽 의원 거취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현재 방미 일정 중인 이준석 대표가 화상회의 형식으로 참여할 정도로 급박하게 돌아갔다. 앞서 최고위가 곽 의원을 제명할 수도 있다는 얘기도 나왔으나 곽 의원이 탈당하는 것으로 일단 급한 불은 끄게 됐다. 김 원내대표는 "여러가지 의견을 들었고 매우 강경한 입장도 있었는데, 본인 스스로 탈당을 선택했기 때문에 이미 당을 떠난 분에 대한 (제명) 절차를 진행할 순 없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그러면서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또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번 의혹 관계자들이 출석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화천대유 말단 직원도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은 대장동 게이트의 규모가 천문학적이고 관련자의 권력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케해준다"며 "이 지사는 지난 14일 인터뷰에서 '사실 이 설계는 제가 한 것'이라고 밝혔고, 최측근 유동규씨를 실무자로 지칭했다. 이 지사에게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 묻고싶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yoona@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