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준석 "이명박도 BBK특검받아…'대장동 설계' 이재명도 특검해야"

등록 2021-09-30 11:29:02   최종수정 2021-09-30 13:31: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이 대표, 대장동게이트 특검 촉구 긴급기자회견
"특검 거부야말로 첫번째 의심대상자이자 범인"
"왕놀이 이재명 지사 가면 찢고나니 변학도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왼쪽 두 번째)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0일 "과거 이명박 대통령은 본인이 BBK를 설립했다는 이야기를 한 동영상을 근거로 13년간 특검과 수사를 반복했다"며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을 설계를 인정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대장동 의혹'에 관한 특검을 받으라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변학도'로 빗대어 이 지사에 대한 비난의 수위도 끌어올렸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판교대장동게이트 특검법 수용촉구 긴급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BBK 특검을 관철시키고 집권해서도 고강도 수사로 법적 책임을 지웠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직접 대장동 설계를 본인이 했다는 이재명 지사의 이야기는 특검과 더 체계적이고 강한 수사의 근거가 되기에 충분하지 않겠나"라고 따졌다. 
 
이 대표는 대장동 사업 설계를 성남시장 재직 시절 최대 치적으로 자랑한 이 대표를 향해 "이제 얽히고설킨 썩은 카르텔이 하나둘씩 드러나며 대한민국 개발역사상 최대의 비리로 기록되려고 하니, 본인이 몸통이 아니라며 발뻄하시는 것이냐"며 "성남시가 행정적으로 뒷배를 봐주고, 자금은 대기업에서 쉽게 끌어다대고, 금싸라기 땅에 사업하는 땅짚고 헤엄치는 찬스는 누가 결재하고 승인해서 만들어준 것이냐"고 물었다.

검찰의 친정권 성향 수사팀 구성이나 수사의지도 특검 도입의 근거로 제시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뒤늦게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수사에 착수했으나 관련자 일부는 이미 출국한 상태이며 제대로 된 자료확보도 안 된 상태에서 진실규명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은 화천대유 논란이 일고나서 2주가 지나서야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지금 수사팀 구성도 보면 편향인사라는 말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60% 이상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꼭 해야 한다고 한다"며 "대한변호사협회와 학계도 특검을 촉구하고 있으며, 민주당 내 중진의원께서도 특검 필요성을 언급하셨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하루속히 특검을 구성해 의혹을 규명해도 부족한판에,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것을 거부하는 의도가 무엇이냐"며 "특검을 거부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첫번째 의심대상자이자 범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가 수천억대 개발이익을 본인의 시장으로서의 행정권한을 활용해 민간의 특수관계인에게 몰아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애초에 대통령 후보가 될 자격이 없는 것이기 때문에 이것은 꼭 정밀하고 엄격하게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에 유리한 판결을 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한 데 대해선 "단순한 행정적 무능 또는 배임 부패 수준을 넘어서 사법제도에 대한 국민들의 의심까지 불러일으킬 수 있는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지사가 오늘날 왕놀이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권순일 대법관이 이재명 지사에게 마지막 순간에 면죄부를 주었기 때문"이라며 "권순일 대법관은 TV토론에서 적극적 허위사실을 표명한 것이 아니라면 혀위사실공표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논리를 만들어 2심 유죄로 정치인생의 낭떠러지에서 이미 반쯤 넘어가 있던 이재명 지사의 팔을 당겨서 살려냈다"고 했다.

이어 "그런 특별한 인연을 가진 인사가 화천대유에 고액자문료를 받고 자문을 한 것부터가 매우 이례적이고 의심이 가는 상황"이라며 "특히 권순일 대법관이 만든 이 논리는 이재명 전용 원포인트 논리가 아니었나 하는 의심을 사고 있다. 왜냐하면 최근 우리 당 오세훈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에서는 그 법리가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봉고파직(封庫罷職), 위리안치(圍籬安置)를 언급한 이 지사에 대해선 "자신이 왕이라도 된양 언급하는데, 이렇듯 왕놀이 하고 있는 이재명 지사의 가면을 확 찢고나니 변학도가 보인다"고 응수했다.

이 대표는 "변학도가 왕이라도 된양 하는 이런 세상이 참 비정상적인 세상"이라며 "수많은 의혹, 국민의힘이 가볍게 넘어가지 않겠다. 특검 받으시라. 그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몰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ks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