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정은, 경제자립 강조…인도적 지원 수용 가능성 낮아져"

등록 2021-10-05 17:10:2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분석
"농업·경공업 인민 생활 향상 과제 압도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3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09.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경제 자립을 강조함으로써 한국과 미국의 인도적 지원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희박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5일 '김정은 당 총비서의 9·29 시정연설: 경제부문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번 시정 연설에서 다시 확인된 모든 경제 부문에서 대외 의존도를 줄이고 국가 경제의 자립성을 강화한다는 기조를 고려하면 앞으로도 상당 기간 북한이 내부 경제난 때문에 인도적 지원을 수용하거나 대미·대남 대화에 적극 호응할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임 교수는 "시정 연설에서 드러난 중요한 경제 정책 기조는 자립 경제 기반 강화, 인민 생활 안정 향상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특히 농업·경공업 부문 등에서 인민 생활 향상을 위한 과제들을 압도적으로 많이 제시한 점이 가장 두드러진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력갱생 기조 강화의 연장선상에서 대중 수입 의존도 축소, 원료와 자재, 동력과 설비들의 국산화·재자원화를 통해 수입의존도를 축소하는 방향성을 다시 한 번 분명하게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임 교수는 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고립이 심화된 상황에서 경제 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원료와 자재, 동력과 설비들을 충분히 생산 보장하는 것임이 시정 연설을 통해 재확인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김 총비서는 먹는 문제뿐만 아니라 인민 소비품 생산 공급을 강조하면서 국가적으로 인민 소비품 생산에 필요한 원료와 자재를 6개월 이상 선행시켜 무조건 보장해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기간을 제시해 실행을 압박했다"며 "이는 코로나19와 경제의 자립성 강화 방침에 따라 북중 교역이 크게 축소되면서 인민 소비품이 크게 부족해진 상황을 반영하고 있고 생필품 공급이 시급한 과제임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