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럽 대신 세제 제공' 콘래드서울호텔…검찰에 송치

등록 2021.10.06 17:38:00수정 2021.10.06 17:44: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객에게 세제 담긴 시럽통 제공 혐의
세제 먹은 고객 입에 거품물며 구역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 뷔페 코너에서 시럽 대신 세제를 제공해 이를 먹은 고객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서울 여의도 소재 유명 호텔과 관계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업무상과실치상 및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콘래드서울 호텔과 호텔 식음료부 관계자 4명을 송치했다.

콘래드서울 호텔은 지난해 11월께 뷔페 식음료코너에서 세제가 담긴 시럽통을 고객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호텔에서는 시럽통과 세제를 같이 보관했고 직원이 이를 오인하면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세제가 담긴 시럽통을 먹은 피해자는 입에서 거품을 물며 구역질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