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이달 말 '위드 코로나' 가야…경구 치료제 무료제공도 검토"

등록 2021.10.06 17:36:42수정 2021.10.06 17:39: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드 코로나 가면 확진자 수 증가…국민들 양해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 6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일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위드 코로나' 시점을 이달 말로 상정하고,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또 해외에서 경구용 치료제를 구입해 국민에게 무료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코로나 백신·치료제특별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갖고 위드코로나 시점, 코로나19 경구 치료제 개발 현황 등을 논의했다.

특위 위원장인 전혜숙 최고위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10월 말이 되면 2차 접종률이 70%가 되기 때문에 정부도 위드 코로나로 가려고 할 것"이라며 "10월 말이나 11월 초에 위드 코로나로 갈 시점이라는 게 정부 판단이라고 오늘 말씀하셨고, 저희도 똑같이 요구했다"고 밝혔다.

전 최고위원은 "많은 나라들이 백신 접종률이 60% 정도 됐을 때 위드 코로나로 갔고, 확진자 수가 엄청나게 늘어 거기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국민들도 (위드코로나로 가면)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난다는 것을 모두 양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치료제와 관련해서는 "가급적 해외에서 조건부 허가로 나오는 경구용 치료제를 구입해 국민에게 제공할 생각도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과 같은 방식이냐'는 질문에 전 최고위원은 "그렇다. 국민건강보험이 잘 돼 있지 않느냐"며 "코로나로 인한 것들에 대해 국가가 지급해주는 방식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치료제 예상 가격이 90만 원 이상이기 때문에 일반 가정에 맡기면 (부담이) 상당히 힘들 수 있다"며 "가급적 국가가 일부 부담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확정된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환자 관리 시스템과 관련해서도 "생활치료소에서 치료하던 것을 변환해야 한다. 가벼운 질환은 재택으로 치료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위드 코로나로 가기 위해서는 치명률을 독감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치료제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완전한 일상 회복은 코로나 치료제가 상용화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측에서 정윤순 보건복지부 국장,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국장, 강석연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장 등이 참석했다. 제약계에서는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김영주 종근당 대표 등이 자리했고,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상임위원장,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