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열린 "김건희, 학력 이어 이력 문제도 확인"

등록 2021.10.07 14:1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대, 이력서 공개하고 진상규명 나서야"
"김건희, 교육자·학생 능욕말고 해명 나서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가 지난 9월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에 관한 본 조사를 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교육부가 즉시 제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인 김건희씨에 대해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쳐 온 김건희 씨는 학력뿐만 아니라 이력도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과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 등 교육위원회 위원 6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교육위원은 김씨의 부정 논문과 연구 비위를 비호하는 국민대의 문제를 여러 차례 지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김씨는 2004년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에 강의 경력으로 ▲1997~1998년 서울 대도초등학교 ▲1998년 서울 광남중학교 ▲2001년 서울 영락고등학교에 근무했다고 기재했다. 2003년부터 국민대 테크노디자인대학원 박사과정 중엔 BK21 사업에도 참여했다고 기재했다.

이들은 "서울시 교육청과 국민대에 확인한 결과, 김씨가 적어낸 이력은 대부분 허위였다. 이들 학교에서 근무라고 할 만한 직책을 맡지 않았다"며 "중학교에서 교생 실습을 했다는 보도도 있지만, 교생 실습은 교원 양성기관의 수업 과정이므로 학교 근무경력, 강의 경력으로 포함시킬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대에 재학하면서도 BK21 사업에 참여한 적이 없음에도, 마치 해당 사업에 참여한 것처럼 이력을 부풀렸다"며 "다른 대학 등에 취업하는 과정에서 김씨가 이력서 등을 또 조작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대학 근무 이력에 이어 그 이전 이력까지 허위로 쓴 이유가 무엇인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살아온 삶을 스스로 부정해 측은한 마음도 든다"면서도 "그래도 공정성을 해쳐서는 안 된다. 남을 속이고 공정성을 해치는 행위는 구제받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직전 검찰총장의 부인이며,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의 부인이다. 김씨를 옹호했던 윤석열 후보 캠프는 이제라도 부실 논문, 허위 이력뿐 아니라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진실을 해명하고,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대를 향해선 "김건희 씨의 약력은 허위와 부실에 기초한다는 사실이 드러났지만, 국민대는 여전히 김씨를 비호하고 있다"며 "학문의 진실성과 학교의 명예를 해친 김씨를 비호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김씨의 임용 이력서를 공개해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씨에 대해선 "부정한 논문과 허위 이력으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치고, 또 다시 이런 이력을 발판 삼아 사업을 벌여 경제적 이익을 창출한 행위는 용서받기 힘든 범죄나 다름 없다"며 "긍지와 사명으로 묵묵히 일하는 교육자와 열악한 여건에서 학문연구에 매진하는 학생들을 더 이상 능욕하지 말고 직접 해명에 나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앞서 도종환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당 학교 근무 이력이 없다"고 밝혔다.

현행 교원자격겸증령에 따르면 교육경력은 초중등교육법상 학교에서 교원으로 전임으로 근무한 경력만 인정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