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시다, 오늘 후쿠시마 방문…오염수 해양 방류 입장 재확인 전망

등록 2021.10.17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 재확인 전망
주변국과 환경단체 등 강력 반발 예상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1.10.15.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7일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을 시찰한다.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한다는 기존 일본 정부 방침을 재확인할 전망으로 주변국 및 환경·시민단체 등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부터 이틀간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인 이와테(岩手)·미야기(宮城)·후쿠시마현 등 3개 지역 시찰에 나섰다. 17일에는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하는 일정이다. 

오는 31일 총선을 앞두고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 방문을 통해 대지진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한다는 모습을 보이려는 의도로 보인다.

전임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취임 후 열흘만인 지난해 9월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한 바 있다. 스가 전 총리는 당시 원전 오염수 처분 방침을 조속히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 결국 올해 4월 일본 정부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키로 공식 결정했다.

기시다 총리 역시 이번 후쿠시마 원전 시찰 중에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을 재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기시다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을 변함없이 추진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일본의 원전·전력 정책을 총괄하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경제산업상은 지난 6일 보도된 요미우리 신문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를 해양 방출한다는 (스가 내각의) 결정은 안전성이나 풍평피해(근거 없는 소문으로 인한 피해) 우려가 있는 가운데 무거운 결단이었다"며 스가 내각의 결정대로 오염수를 희석해 해양에 방류할 방침을 밝혔다.
associate_pic

[오쿠마=AP/뉴시스] 지난 2월13일 일본 후쿠시마현 소재 후쿠시마 제1원전의 모습. 2021.10.15.  

그러나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안은 환경 및 시민단체, 그리고 한국·중국 등 주변국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14일 중국 외교부는 기시다 내각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은 (일본) 한 국가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 해양 환경 및 주변국 건강과 복지와 문제"라며 "일본 새 정부가 국제 사회와 일본 민중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전 정부의 잘못된 결정을 철회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지난 4월13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한 바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월13일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처리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오염수에는 다량의 핵물질이 들어있는데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여과해 저장탱크 안에 넣어 원전 부지 내에 보관하고 있다. 그러나 ALPS로 제거할 수 없는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은 처리수에 남아 있다.

일본 정부는 ALPS에서 트리튬 이외의 주요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고 바닷물로 100배 이상 희석해 방류하며 트리튬 농도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음용수 수질 지침의 7 분의 1정도로 희석한다는 계획이다. 도쿄전력은 2023년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류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