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경선 3주앞…고발사주 의혹 '키맨들' 조사 언제 하나

등록 2021.10.17 16:00:00수정 2021.10.17 16:22: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1월5일 국민의힘 최종 경선까지 3주 남아
국정감사 직후 피의자 소환 조사 이어질 듯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지난 1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제주방송국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3. woo1223@newsis.com

[과천=뉴시스] 고가혜 기자 =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칼끝을 겨누고 있지만 수사는 여전히 녹록치 않은 형국이다.

내달 5일에 있을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최종발표까지 약 3주의 시간이 남은 가운데, 공수처가 그 전까지 고발사주 의혹과 윤 전 총장의 연결고리를 찾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팀(주임 여운국 차장검사)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 등 주요 피의자들의 소환일자를 조율 중이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주 초 조상규 변호사(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와 배모 당시 미래통합당 당무감사실장을 각각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배씨는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당장)으로부터 '손준성 보냄' 고발장 초안 파일을 건네받아 조 변호사에게 전달하고, 조 변호사는 이를 토대로 직접 고발장을 작성한 인물이다.

그로부터 한 주가 지났으나 공수처는 아직 윤 전 총장의 혐의 입증에 결정적 단서를 쥔 '키맨' 3인방은 소환하지 못한 상태다.

공수처는 정 의원, 김 의원,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혐의 입증의 핵심인물로 보고 있다.

고발사주 의혹을 밝히려면 이들에게서 윤 전 총장의 개입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현직 국회의원과 현직 검사 등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소환조사 일정 조율에도 애를 먹는 실정이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지난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핵심 관계인 중 저희와 출석 일자, 소환 일정을 협의하면서 10월 안에 못 나오겠다는 사람이 있다. 조사 일정에 협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참석해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5. photo@newsis.com

김 의원이 속한 환경노동위원회와 정 의원이 속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오는 21일 종합감사를 끝으로 국정감사를 마무리한다. 김 의원 측은 국정감사가 마무리된 후에 소환조사에 응하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으나 11월로 조사가 밀릴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공수처는 국정감사가 끝나는대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는 21일을 기준으로 정 의원과 김 의원, 손 전 정책관을 모두 조사한 뒤 윤 전 총장까지 대면하려면 매주 2명 이상 소환해야 하는 빠듯한 일정이다.

윤 전 총장은 공수처의 수사가 계속되는 악조건 속에서도 국민의힘 경선 최종 4인 구도에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여론조사 업체 4곳(한국리서치·코리아spq리서치·케이스탯·엠브레인)의 합동 조사인 전국지표조사(NBS)가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16명을 대상으로 '보수진영 대선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홍준표 의원은 25%, 윤 전 총장은 22%, 유승민 전 의원은 12%,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3%로 나타났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p).

만약 윤 전 총장이 야당 대선 후보가 될 경우, 그때까지 수사를 마무리하지 못한다면 공수처의 선거 개입 논란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국정감사 당시 김 처장은 "이 사건 질질 끌어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마음 먹은 것이냐"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에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대의민주주의에 영향이 없도록 우려를 유념해서 최대한 빨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