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동정]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록 2021.10.15 17:16: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서울=뉴시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4일부터 이틀간 신남방 정책의 중심국인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양국의 해양쓰레기, 탄소중립을 위한 '블루카본' 및 해양과학기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블루카본은 바다에서 자라는 염생식물·해조류·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생태계와 퇴적물을 포함한 갯벌 등이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문 장관은 지난 14일 인니의 찌따룸 강을 찾아 인니의 해양쓰레기 정화 및 수질개선 정책에 대한 성공사례 발표를 청취하고, 양국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한국은 몇 년 전부터 육상기인 쓰레기 해양유입 차단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관리하기 위한 정책을 개발해 추진 중임을 강조하고, 개도국의 해양쓰레기 발생 저감을 위한 '전주기적 해양쓰레기 관리 공적원조(ODA)사업 모델'도 설명했다.

문 장관은 "찌따룸 강 방문을 계기로 양국이 협력해 해양쓰레기 전주기적 관리모델을 만들어 성공시키고 향후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동 모델을 주변국으로 확산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이후 한-인니 해양과학공동연구센터를 방문해 양국 간 해양과학기술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ODA 확대 등 협력 심화방안을 논의했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공동연구센터가 앞으로 국가 간 해양협력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국 간 해양협력의 중심지를 넘어 아세안 지역의 앵커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15일에는 맹그로브 복원지를 찾았다. 인니는 전 세계에서 가장 넓은 맹그로브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보존과 확대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블루카본 자원국이다.

문 장관은 "인도네시아는 블루카본 자원국으로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로 양국 간 블루카본 협력이 강화돼 블루카본 국제협력의 모범사례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