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 이재명 맹폭 "조폭이 왜 의전비서를 하나"

등록 2021.10.17 10:4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폭 출신이 어떻게 의전비서 됐나"
"대선 캠프서 어떤 역할하는지 검증"
"유동규처럼 측근 아니라고 할 거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향해 "조폭 집단폭행 전과자가 어떻게 의전비서로 발탁되었는지와 현재 대선 캠프에서 어떠한 역할을 수행하는지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통령은 '인사'로 일한다. 대통령이 관여하여 임명하는 공직자의 자리는 약 7000여개로 알려져 있다. 유씨와 김씨의 사례를 볼 때 이 후보는 오랜 공직 생활 동안 적어도 측근 인사와 관리에는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씨는 이 후보 의전비서 출신 인사이고, 유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다.

신 대변인은 이 후보 의전비서 출신 김모씨가 2009년 7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했다. 신 부대변인에 따르면, 김씨는 2007년 무허가 경비업체 '특별경호단'이 성남지역 폭력조직 종합시장파와 국제마피아파 43명을 동원해 성남 분당구 한 오피스텔 보안용역 업무를 빼앗는 과정에서 기존 사업자인 MIB시스템 소속 보안용역 직원들을 폭력으로 강제 퇴출시키는 데 가담했다.

신 대변인은 "의전비서는 공직자를 최측근에서 수행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이라며 "의전비서 출신으로 현재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는 인사임에도 불구하고 이 후보는 자기 측근이 아니라고 또 부인할 것이냐"고 했다. 이어 "이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자 경기관광공사 사장 출신인 유동규씨가 구속되자 자기 측근이 아니라며 오리발을 내밀기도 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와 함께 '대장동 특혜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성남시 고문변호사였던 자를 수장으로 둔 검찰의 대장동 특혜 비리 수사를 신뢰할 국민은 더 이상 없다"고 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총장 임명 직전까지 성남시와 2년 계약을 맺고 시(市)의 중앙공설시장 건립 공사 관련 소송을 맡아 1308만 원의 수임료를 받는 등 여러 업무를 해왔다"는 것이다.

이어 "이런 김 총장이 지휘하는 검찰이 20여 일간 성남시와 성남시의회에 대한 강제수사를 미루는 동안 의혹을 밝힐 지시·보고 문건 등은 이미 파기되고도 남았다. 오죽하면 검찰 내부에서 '현 상황은 직무유기, 같은 검사로서 창피하다'라는 말까지 나오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한 특검만이 대선 정국에 휘둘리지 않고 성역 없는 수사를 보장할 수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지 않는 것은 대장동 특혜 비리의 '공동정범'임을 자인하는 의혹을 받을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