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만루포 2방' 보스턴, 휴스턴에 설욕전…애틀랜타도 승리(종합)

등록 2021.10.17 13:3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 2회 만루 홈런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사상 최초

애틀랜타, 9회말 오스틴 라일리의 끝내기 적시타로 승리

associate_pic

[휴스턴=AP/뉴시스] J. D. 마르티네스의 만루 홈런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보스턴 레드삭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제압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다.

보스턴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2차전에서 9-5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4-5로 패했던 보스턴은 2차전을 승리해 휘파람을 불었다.

이날 보스턴은 경기 초반 만루 홈런 2방으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보스턴은 1회초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J.D. 마르티네스가 휴스턴 선발 루이스 가르시아를 상대로 만루 홈런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보스턴은 2회 공격에서도 라파엘 디버스가 바뀐 투수 제이크 오도리지로부터 그랜드슬램을 터뜨려 순식간에 8-0을 만들었다.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1, 2회 연속 만루 홈런이 터진 것은 사상 최초였다.
associate_pic

[휴스턴=AP/뉴시스] 라파엘 디버스의 그랜드슬램

보스턴은 4회 키케 에르난데스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추가했다.

휴스턴은 4회말 3점을 뽑았고,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율리에스키 구리엘과 제이슨 카스트로가 솔로 홈런 두 방을 날렸지만 전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보스턴 선발 네이선 이발디는 타선의 든든한 지원 속에서 5⅓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은 19일 오전 9시 8분에 열린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서 LA 다저스를 제압했다.
associate_pic

[애틀랜타=AP/뉴시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오스틴 라일리의 9회말 끝내기 안타.

애틀랜타는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1차전에서 다저스에 3-2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오스틴 라일리는 2-2로 팽팽하게 맞선 9회말 1사 2루에서 다저스의 블레이크 트레이넨을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서전을 승리로 장식한 애틀랜타는 월드시리즈 진출의 꿈을 키웠다.

라일리는 솔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애틀랜타 선발 맥스 프리드는 6이닝 8피안타 2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디비전시리즈에서 혈투 끝에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라온 다저스는 통한의 패배를 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내셔널리그 챔피언시리즈 2차전은 오는 18일 오전 8시38분 개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