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코이카 이사장 연봉 23% 오를 때 6급 연봉 16% 줄었다

등록 2021.10.17 17:0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사장 올해 연봉 1억4100만원
2017년 1억1400만원에서 23%↑
일반 6급 연봉 3716만원 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지난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이 국감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이사장 연봉이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부 일반직 직원 연봉은 줄었다.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에 따르면, 코이카 이사장 연봉은 2017년 1억1400만원이었다가 지난해 1억4100만원까지 올랐다. 3년만에 약 23.6% 증가한 것이다. 2018년엔 1억3500만원, 2019년엔 1억3860만원, 2020년엔 1억4100만원이 됐다. 올핸 동결됐다.

상임이사 연봉은 2017년 9120만원에서 지난해 1억1100만원이 됐다. 역시 약 21.7% 늘어난 숫자다. 2018년엔 1억600만원, 2019년엔 1억900만원, 지난해 1억1100만원이었다. 상임이사 연봉 역시 올해 동결됐다.

반면 같은 기간 일반직 6급 연봉은 16.3%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 4445만원이었던 6급 연봉은 올해 3716만원이 됐다. 2018년엔 4391만원이었다가 2019년 3502만원으로 1000만원 가까이 줄었고, 2020년 다시 올라 3659만원, 올해 3716만원이 된 것이다.

지난해 채용한 일반직 5급 31명 연봉은 지난해 4227만원, 올해는 4292만원이었다. 수습 3개월 간엔 월급의 90%만 지급됐다.

태영호 의원은 "일반 공채 입사자는 토익, 논술, 직업능력평가, 종합인성검사, 영어면접 등 전형 중 면접만 4차례 치러야 하는 등 살벌한 전형을 통과해야 한다"며 "억대 연봉을 받는 낙하산 임원은 이런 과정을 통과하냐"고 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은 공정과 정의를 원한다. 코이카는 기획재정부 지침을 준수했다고 핑계댈 게 아니라 고위직과 평직원 간 연봉을 조정해서 균형을 맞출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