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정의, 청년단체 대표 성폭력 사건에 "피해자만 4명…엄벌해야"

등록 2021-10-18 10:55:3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이동학 "민주, 약물 오용 성범죄 근절 법적 정비 나설 것"
강민진 "국힘 대선후보 캠프, 사임으로 꼬리자르기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청년미래연석회의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기 청년미래연석회의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18일 한 청년단체 대표가 청년 정책 협약을 위해 모인 자리에서 20대 학생들을 성폭력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와 관련, 한목소리로 엄벌을 촉구했다. 참석자들을 상대로 약물을 사용했다는 증언까지 나왔고, 이 단체 대표는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직을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이 신구세대를 막론하고 성문제에 무한 자성할 일이다. 엄벌해야 한다"며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은 이 대표가 수면제 성분 알약을 술자리에 함께 있던 피해자들의 잔에 넣었다는 점이다. 이른바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버닝썬 사건으로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가 이슈화됐지만 여전히 약물 성범죄가 얼마나 어떻게 벌어지는지 아무도 모른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논문에 따르면 피해자가 범행 전 의식을 잃었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약물이 검출되기도 어렵지만, 검출되도 가해자를 특정하지 못하는 경우가 72%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각한 범죄지만 우리는 가중처벌 규정도 없다. 범죄 수법은 점차 교묘해지는데 이를 잡아낼 법적·행정적 역량은 너무나 미비한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약물을 오남용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법적·정책적 정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강민진 정의당 청년정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3. photo@newsis.com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도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 "언론에 증언한 피해자만 4명에 달하는 상황"이라며 "이번 사건은 단지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해당 단체 대표는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 위원장이었고, 해당 단체 행사에는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해왔었다"고 전했다.

강 대표는 "피해자들이 이제껏 나서지 못했던 이유도 가해자의 권력과 인맥 탓이었다"며 "가해자는 그동안 회원들에게 정치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고, 국민의힘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다며 자신이 국회의원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해왔다고 한다. 이번 사안은 정치권력이 청년들에게 영향을 미친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치가 청년들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청년단체에 모인 청년들을 정치권력에 눈치보게 했고 결국 권력형 성폭력까지 발생했다"며 "가해자가 위원장직을 맡았던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 측은 가해자의 사임으로만 꼬리자르기할 수 없다. 자성과 책임있는 대책을 촉구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7월께 정치권에서 활동하는 20대 청년 단체 대표가 청년 정책 협의를 위해 모인 자리에서 학생들을 성폭력해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