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캠코 부실채권 통합관리 확대로 채무자 재기 도와야"

등록 2021.10.18 15:40:47수정 2021.10.18 16:53: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인수한 공공기관 부실채권 규모는 총 8조26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채무자가 빨리 채무조정을 통해 재기할 수 있도록 캠코의 공공기관 부실채권 통합관리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정무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다중 채무자의 경우 다양한 기관에서 채권을 보유하고 있는데, 각 기관의 관리제도·이해관계 차이로 효과적인 채무조정이 어렵다고 한다"며 "이 때문에 이들 채무자가 빨리 재기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캠코는 '금융공공기관 부실채권 관리제도 방안'에 따라 협약에 가입한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이 보유한 부실채권을 인수하고 있다.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의 부실채권 인수규모는 총 8조2670억원에 달한다.

김 의원은 "협약 가입 공공기관을 늘리는 등 부실채권의 통합관리를 확대하면 다중 채무자 등의 채무조정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게 돼 이들이 빨리 재기할 수 있게 된다"며 "캠코는 금융당국과 협의해 협약 가입 공공기관을 늘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