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휘발윳값 2천원 시대 오나…전국 1700원, 서울 1800원 돌파

등록 2021.10.19 00:12:00수정 2021.10.19 10:35: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4년 12월 이후 7년 만에 1700원 돌파
10월 둘째 주 가격 ℓ당 1687.2원…4주 연속 ↑
국제 유가 지속 강세…2천원 돌파 여부 주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국제유가가 고공행진을 하며 국내 휘발유 판매가격이 7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라선 18일 오전 서울시내 한 주유소에서 휘발유가 리터 당 1700원 대에 판매되고 있다.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7년 만에 ℓ당 1700원을 넘어섰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1800원을 돌파했다. 국제 유가 강세에 휘발유 가격이 ℓ당 2000원인 시대가 다시 도래할 수 있단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전일 대비 3.9원 오른 ℓ당 1724.7원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 가격이 1700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4년 12월 이후 7년 만이다.

서울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1801원으로 4.4원 올랐다. 서울 중구 서남주유소는 2577원을 기록하며 전국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한편 같은 기간 경유는 1.38원 증가한 1515.77원이었다. 반면 LPG는 0.19원 내린 981.12원으로 집계됐다.

주간 단위 가격도 지속 상승세다. 10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28.3원 오른 ℓ당 1687.2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8월 셋째 주부터 5주 연속 하락했지만 9월 넷째 주 이후부터는 4주 연속 올랐다. 특히 상승폭이 날로 커지면서 주간 평균 가격도 1700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 같은 상승세는 국제 유가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일보다 1.2% 오른 배럴당 82.28달러로 마감했다. WTI 가격은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이날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도 84.86달러까지 급등했다.

국제 유가는 당분간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겨울을 앞두고 전력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원유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원유가격이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시작에 불과하며 에너지 가격 상승 현상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은 미국의 원유 가격이 이르면 올 12월 배럴당 82달러에서 100달러 이상으로 치솟을 것이라 예상했다고 보도했다.또 다른 투자자들은 글로벌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가격이 내년 12월까지 배럴당 200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기타 산유국 협의체인 OPEC+는 지난 4일 11월에도 산유량을 기존대로 하루 40만배럴씩 증산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인도 등의 증산 압박에도 기존 생산량을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증산 기대감이 무너지며 국제 유가는 지속 상승세를 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선 전국 휘발유 가격이 10년 만에 ℓ당 2000원을 재차 돌파할 것이란 전망도 조심스레 내놓고 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이 ℓ당 2000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 2012년 8월~10월이 마지막이다. 당시에도 국제 유가가 크게 오르며 전국 평균 가격이 2000원을 넘어섰다. 같은해 11월부터 2014년 10월 초까지 약 2년간은 ℓ당 1800∼1900원 수준을 유지했다. 2014년 10월 이후에는 1700원으로 떨어지며 휘발유 가격이 안정세를 나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