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김용판 윤리위 회부 예고…"조폭 삼류소설 국감장 들고와"

등록 2021-10-19 09:42:21   최종수정 2021-10-19 11:45:1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김병욱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 빌지 않으면 윤리위에 회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병욱 단장이 17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전재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예고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인 박철민씨로부터 받은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으나, 해당 사진은 2018년 11월 '박정우'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박씨의 렌트카와 사채업 홍보용 사진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태스크포스(TF) 단장 김병욱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2차 회의에서 "대한민국 국회의 품격을 이렇게 떨어트릴 수 있을까할 정도로 질 낮은 국감장이었다"며 "국민의힘 의원들이 면책특권이라는 갑옷을 입고 언어폭력과 허위사실 유포 등 칼춤을 추는 자리로 변질됐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삼류소설을 국감장에 들고 온 것은 아연실색"이라며 "이번 사건의 중심인 김 의원은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수사를 받으시라. 아니면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빌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 윤리위에 김 의원을 회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F는 2011년 대검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부실 대출 수사가 미흡했다며,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화살을 돌렸다.
 
소병철 의원은 "2011년 대검 중수부 수사 결과 발표 자료를 읽어보면 오늘날 이 게이트의 모든 불씨가 여기에서 시작된 것을 알고 있다"며 "여기에 등장하는 주된 인물과 국힘 스스로 폭로한 명단이 상당부분 일치한다. 당시 철저히 수사했더라면 오늘날의 토건비리는 결코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안민석 의원은 "만약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대장동 개발 비리가 지난 1년여 사이에 있었다면 감히 박근혜 정부에 맞서서 광화문 한복판에서 단식농성을 할 수 있었겠냐"며 "실제로 대장동 '그분'은 누구일까. 2014년 경기경찰청 남욱 수사를 무마시킨 그 사람이 그분일 가능성이 있다"며 "복수일 수도 있고 저들의 교란용일 수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화천대유자산관리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는 지난 2014년 대장동 개발을 추진하다 배임 및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으나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미국 체류 중이던 남 변호사는 전날 귀국과 동시에 체포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혐의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대장동 개발 수익 700억원을 주고 특혜를 입었다는 뇌물공여약속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kez@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