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시 음식물처리시설 협약 2주 남아…임시방편 곤란”

등록 2021.10.19 16:57:10수정 2021.10.19 17:42: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2019년 9월 제주시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사용기간 만료 전 악취 민원 해결을 촉구하는 봉개동 주민들이 제주시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소 입구를 막아서자 음식물류쓰레기 수거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주시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운영 협약이 이달 말 만료돼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시급한 연장 협상 완료와 함께 이번 협약이 임시방편에 그치지 말아야 한다는 지적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더불어민주당·제주시 화북동)는 19일 제주도의회 제399회 임시회 중 회의를 열고 제주도 환경보전국을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김희현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2동을)은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운영 기간이 이달 말 끝나 2주도 남지 않았다”면서 “작년 서둘러 결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색달동 광역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공사도 늦어지고 있는데 연장 협약이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용 연장 협약이 몇 개월 전에 끝났어야 하는데 시민들이 걱정할 수밖에 없는데 행정에서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음식물류 처리시설을 교체하면서 처리 잔량이 남아 악취로 민원도 많아 막판에 해결하려 하지 말고 과감하게 정책을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송창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외도·이호·도두동)도 “매일 발생하는 음식물류 처리 잔량을 위탁업체와의 계약기간이 끝난 뒤에도 바로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가 필요하다”며 “더욱이 음식물류 폐기물을 건조화 방식으로 바꾸며 시설을 추가하면서 예산이 투입되고, 연장 협약을 하면서 지원액도 추가되는데 이번 협약에서 하수처리시설 주민 지원액과 같이 기준을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인사 발령 후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연장 문제가 가장 고민이었지만, 봉개동 주민들이 연장 협약 전 악취 문제를 우선 해결해달라고 이제까지 협상했다”면서 “현재 행정시와 협상단을 꾸려 우려하는 기간 등의 부분이 있어 잘 협의해서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