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전반적으로 다 잘했다는 건 아니야"

등록 2021.10.19 17:48: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전 부산서 한 '옹호 발언 해명'…"제가 이야기한 것 앞뒤 다 빼고 말해"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19. sky@newsis.com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경남 창원시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열린 ‘윤석열 국민캠프 경남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후 취재진에게 부산에서 한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윤 후보는 “제가 이야기한 것의 앞뒤를 다 빼고 말하는데, 전 전 대통령이 잘못한 게 많지만 다 잘못한 건 아니다.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한 게 아니다”면서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후임 대통령도 배울 점이 있다는 게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또 “(전두환 전 대통령 평가에 대해)영·호남의 차이가 있겠나. 5·18과 군사 쿠데타는 잘못됐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협위원회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 잘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옹호하는 듯한 이야기를 해 논란이 일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0.19. sky@newsis.com

또 윤 후보는 자신의 SNS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조직폭력배 연루설과 관련한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언론에 공개된 사진도 그렇고 과거 조폭 전력이 있는 사람과 관계도 그렇고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 않느냐"며 은수미 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차와 운전기사가 제공된 사실을 끄집어냈다.

지난 18일 국회 행안부 국감에서 일어난 조폭 조직원 진술에 대해서는 "국감에서 (국제마피아파의 한 조직원이) 진술서까지 제출했는데 사정기관이 신속히 성남시에서 어떤 공사를 어떻게 받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며 "당장 이 후보를 끌어들이라는 게 아니라 국감에 진술서까지 낸 사람에 대해 참고인 조사라도 해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이 날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열린 국민캠프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는 40여명의 관련자들만 입장했고 미처 대강당에 입장하지 못한 당원과 지지자들 200여명은 건물 밖에서 "정권교체! 윤석열!"을 외쳤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당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1.10.19. sky@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