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폰서 의혹' 윤우진 최측근 기소…"공범은 계속 수사"

등록 2021.10.19 18:56: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우진 최측근 변호사법 위반 혐의
공무원 청탁 명목, 6억원 가량 수수
공범 관계 등에 대해선 추가로 수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스폰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윤 전 서장의 최측근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공범 관계나 실제로 로비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선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도 전했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는 윤 전 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사업가 최모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이날 구속기소했다.

최씨는 2015년 11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인허가 관련 공무원에 대한 청탁, 알선 명목으로 진정인 A씨 등 개발업자 2명으로부터 10회에 걸쳐 총 6억4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공범 관계나 공무원에 대한 실제 로비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 계속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그 외 사항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 결과는 수사 종료 시에 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씨는 낚시터를 운영하는 인천 유력 인사로 알려져 있다. 그는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개발사업 과정에서 윤 전 서장과 공모해 정·관계 로비를 벌인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와 사업가 최씨, 최씨와 동업했던 사업가 김모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차례로 진행했다.

최씨의 경우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지난 8월부터 잠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강원 춘천 소양강댐 인근에서 최씨를 체포했고, 곧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망 염려가 있다"며 지난 2일 영장을 발부했다.

진정인인 사업가 A씨는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에 윤 전 서장과 최씨의 비리를 처벌해 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A씨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 전 서장의 '스폰서' 노릇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2018~2019년 사이 윤 전 서장이 전·현직 검사, 고위공무원들을 만나는 자리에 불려 다니며 골프비 등을 대납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윤 전 서장은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개발사업과 관련해 로비 자금을 챙겼다는 의혹도 받는다. A씨는 최씨와 관련 사업을 진행하면서 윤 전 서장 측에 로비 자금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 내용은 A씨의 진정서에도 담겼고, 검찰은 의혹 전반을 확인하기 위해 A씨를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을 공범으로 볼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조사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부장검사 임대혁)에서는 이와 별도로 윤 전 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등 사건을 수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