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멸종위기 1급' 산양, 서울에 산다…인왕산·안산서 포착

등록 2021.10.26 06:00:00수정 2021.10.26 08:4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8년 용마산 첫 발견 이후 작년 인왕산, 올해 안산서 발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천연기념물 제217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산양이 인왕산, 안산에서 발견됐다. 지난 7월 인왕산에서 촬영한 산양의 모습. 2021.10.26.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천연기념물 제217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산양이 인왕산, 안산에서 발견됐다고 26일 밝혔다. 

산양은 국제적으로 CITES(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 부속서Ⅰ급 및 IUCN Red List(국제자연보호연맹 멸종위기종 적색목록) 취약종에 해당하며, 국·내외적으로 보호를 받고 있는 종이다. 

산양은 주로 강원도, 경기 북부지역 및 경북 일부 지역에서 발견됐다. 서울에서는 2018년 용마산에서 처음 목격된 이후 지난해 인왕산, 올해 4월 안산에서도 흔적이 발견됐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에서 주기적으로 서식 및 환경을 모니터링 중이다.

안산에서 올해 4월 시민의 목격 제보로 실시한 현장조사 결과, 섭식 흔적과 뿔질 흔적 및 털을 발견했다. 서울시는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특히 안산에서 발견된 산양은 인왕산과 안산을 연결하는 녹지연결로인 무악재 하늘다리를 통해 이동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그간 서울시가 추진한 단절된 녹지축 연결 사업의 성과로 평가된다.

서울시는 산양이 지속 출현하고 그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이례적인 상황에 대해 시민의 인식전환과 보호를 위한 노력이 함께 필요한 시점으로 보고있다. 이에 서울시와 국립생태원에서는 산양보호를 위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대국민 인식전환을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오는 27일 줌과 서울의 공원 유튜브에서 진행한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에서도 산양이 살고 있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소식이며, 서울서 산양 뿐만 아니라 소중한 야생생물들이 살 수 있도록 서식처 개선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