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지하안전지킴이, 개발사업 현장·시설물 관리 점검

등록 2021.10.26 07:1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3명 지하안전 전문가 참여
11월까지 총 50곳 자문 예정

associate_pic

경기도 북부청사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는 지하안전 전문가 자문단인 ‘경기지하안전지킴이’가 올해 하반기에도 도내 ‘지하공간 개발 사업장 및 지하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 현장 점검·자문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경기지하안전지킴이’는 지하를 보다 안전하게 개발·이용하고자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적극 도입·운영 중인 전문가 자문단으로, 현재 건축·토목 등 총 53명의 지하안전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2018년부터 시행중인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지하공간 개발사업 현장과 지하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앞서 상반기에는 11개 시군 소재 18곳에 대한 지하공간 개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자문을 실시한 바 있다.

이번 현장자문은 10월 26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진행되며, 도내 소규모 지하안전영향평가 대상인 지하 10m 이상 굴착하는 지하공간 개발사업 현장 11곳과 상수관, 하수관 등 지하시설물 39곳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특히 기존에는 지하공간 개발사업 현장을 위주로 점검과 자문을 실시했지만, 지반침하 사고 방지 등 지하안전에 대한 사전 예방차원의 점검이 필요한 만큼 이번에는 지하시설물까지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하안전지킴이는 안전관리계획 및 안전관리규정 준수 여부 등 지하개발 현장과 시설물에 대하여 전문가의 점검을 통해 개선사항에 대한 자문을 지원하게 된다.

도는 내년 초에는 국토안전관리원과 협의해 도내 지반침하 사고가 우려되는 도로 40여 곳을 대상으로 지표투과레이더 장비를 활용하여 지반탐사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박종근 경기도 건설안전기술과장은 “도는 민간전문가를 통한 점검 지원을 확대하고 실효성을 높이는 데 힘쓸 것”이라며 “지하시설물 관리를 강화하여 지반침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