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文 대통령, 이재명 선거캠페인 병풍 서나" 맹폭

등록 2021.10.26 09:56:12수정 2021.10.26 09:5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이 여당 후보 만나는 건 선거개입"
"이재명 지지율 올려주기 위한 선거 운동"
"범죄수사 대상자를 청와대로 왜 부르나"
"정권 교체하는 정권의 후계자? 말 안 돼"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를 마친 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왼쪽)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1.10.1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회동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으로 규정하며 "잘못된 만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명백한 선거 개입" "캠페인 병풍", 이 후보를 향해서는 "범죄 수사 대상자"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26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와 문 대통령의 만남은 잘못된 만남이다.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고 했다.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는데,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며 "물론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그런 과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이 후보를 만나는 것이 검찰의 대장동 수사 가이드 라인을 주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서는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다.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으면서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언론은 문 대통령보다 지지율이 낮은 이 후보가 선거운동 차원에서 청와대를 찾아가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지금 이 나라가 민주주의 국가 맞나? 어떻게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후계자로 인정하고, 게다가 '원팀'까지 될 수 있나. 무슨 말로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정권 교체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 보니, 여당 대표는 '이재명이 되도 정권교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놨다. 그런데 오늘 만남은 '문재인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처하는 것"이라며 "어떨 때는 정권 교체, 또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다. 정권을 교체하는 정권의 후계자? 이게 말이 되는 소리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와 헌법정신, 대한민국 시스템을 더 크게 파괴할 거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 입장에서 보면, 험한 산중에서 늑대를 피하려다가 호랑이를 만나는 꼴이다. 그런 상황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