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군 "'성희롱·성추행 주장글' 작성자 고소, 선처·합의 없다"

등록 2021.10.27 08:2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연애도사' 박군. 사진 = SBS플러스 '연애도사'. 2021.6.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박군(박준우)이 성희롱·성추행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법적대응에 나섰다.

매니지먼트사 토탈셋은 27일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다.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와 관련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지난 26일 오후 서울강남경찰서에 게시물 작성자를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장 접수했다"고 전했다.

토탈셋 관계자는 "이번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에 관한 고소를 비롯한 박군의 모든 법정 소송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서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 없이 무관용 원칙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란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P씨가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실명을 거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해당 글 게재 이후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등의 정황을 들어 P가 박군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군은 2019년 '한잔해'로 데뷔했다. SBS '트롯신이 떳다2' '미운우리새끼', 채널A '강철부대'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