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태연, 기획부동산 11억 사기 피해?…SM "파악 어렵다"

등록 2021-10-28 11:54:0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가수 태연.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제공).2021.08.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소녀시대' 태연이 기획 부동산 사기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한 매체가 태연이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의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태연은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그룹으로부터 경기 하남시 땅을 11억원에 매입했다.

하지만 태연이 매입한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산야로,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땅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부동산 그룹은 이 땅을 4억 원에 매입한 뒤 석 달 만에 태연 측에 11억 원을 받고 매각했다.

경찰은 기획부동산 그룹이 개발 불가능한 땅을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 명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보고 관련자들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 자산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