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적 충동으로"…전자발찌 찬 30대 남성, 여중생 성추행범으로 검거

등록 2021.10.28 13:58:40수정 2021.10.28 14:20: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부천시에서 길가던 여중생을 강제 성추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 오정경찰서는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A(30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 50분께 경기 부천시 여월동의 한 길거리에서 여중생 B양을 뒤에서 강제로 껴안고 신체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양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인근 거리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과거 강제추행으로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상태였다. 

A씨는 "여학생이 갑자기 앞을 지나가 성적 충동을 느껴 추행을 했다"며 "어깨만 만졌다"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