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혈세로 기흥호수공원 수질개선했더니 관광농원 짓겠다고

등록 2021.10.28 15:53: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민 349명 허가취소 진정 연명부 용인시 제출
"명품공원 보존 위해 결사 투쟁하겠다"

associate_pic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기흥호수공원 인근에 들어설 관광농원 부지. (사진=용인시의회 유진선 의원 페이스북)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기흥호수공원은 수백 억 원의 국비가 투입돼 수질개선사업을 한 곳입니다. 하루 수만 명의 시민들이 찾는 둘레길 등 휴식공간 인근에 캠핑장을 갖춘 관광농원이 들어선다니 말이나 되는 소립니까?"

경기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624-3 일대에 한 농업회사법인이 호수관광농원을 조성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기흥호수공원에 인근에 살고 있는 주민 349명이 연명부를 작성, 허가취소 및 진입도로 폐쇄 등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최근 용인시에 제출했다.

28일 주민 등에 따르면 A농업회사법인은 용서고속도로 동탄방면 용인 기흥호수 주변에 영농체험과 야영을 할 수 있는 관광농원을 조성하기 위해 식물관리사 건립과 차량 진·출입을 위한 도로점용허가에 이어 관광농원 허가까지 받았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관광농원 공사로 인해 ▲기흥호수주변의 산림 및 경관 훼손 ▲연결진입도로에 따른 교통사고 위험 및 안전 불안 등이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더욱이 주민들은 "터널관리사무소 전용진입도로에 도로점용만으로 관광농원 전용도로를 허가해주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특혜다. 특히 지방도 311호선 기흥터널 출구에 관광농원 진입로가 생기는 것은 대형교통사고 등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주장했다.

주민대표 이기석(기흥구 동탄기흥로)씨는 "숲세권 시대에 산림훼손과 난개발은 물론 이제야 겨우 물이 맑아진 기흥호수 인근에 관광농원이 들어서면 환경오염은 불을 보듯 뻔하다"며 "44만 기흥구민들의 명품공원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관광농원의 난개발 및 자연파괴 우려에 대해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남종섭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용인4)과 용인시의회 유진선 의원 등은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즉각적인 감사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