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병석 "균형발전 핵심 세종의사당…빠른 시일 내 완성"

등록 2021.10.28 14:31:28수정 2021.10.28 15:0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헌재 위헌 결정 후 노무현 대통령 말씀 기억"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28일 오전 세종시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부지를 찾은 박병석 국회의장과 정진석 국회부의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28.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은 28일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찾아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은 세종시의 완성이고, 세종시 완성의 핵심은 세종의사당"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세종시 연기면 소재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예정 부지를 방문, 건립 계획 등을 점검한 뒤 이같이 전하며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가 세종에 올 때 명실공히 모든 것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4년 신행정수도건설특별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받은 이후 몇몇 의원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만났다"며 "당시 (노 전 대통령이) '대의라면 그것을 질러가지 못하더라도 돌아서 가면 될 것'이라고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기본계획 수립을 서둘러 세종국회의 큰 그림을 빠른 시일 내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진석 부의장은 "세종의사당 건립이 확정되기까지 존경하는 의장님의 노고가 컸다"며 "누구보다도 여야 의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는 과정을 직접 지켜봤기에 의장님에 대해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세종특별시가 의사당 건립을 통해 명실상부한 새 행정수도가 될 수 있도록 애써주신 의장님의 리더십에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의장님이 합리적인 논리로 설득해 주셔서 (제가) 당에 돌아가 의견을 잘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박 의장과 정 부의장, 윤 원내대표, 김 원내대표를 비롯해 홍성국·강준현 민주당 의원 등이 자리했다.

한편 세종시에 국회의사당 분원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은 국회법 개정안은 지난 9월28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개정안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되며, 이르면 2026년 하반기 세종의사당이 개원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