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참여연대 "노태우 국가장 반대…학살 사실 덮어질 수 없어"

등록 2021-10-28 19:58:35   최종수정 2021-10-28 20:27: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1.10.28.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참여연대는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을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참여연대는 28일 성명을 내고 "유감스러운 결정이 아닐 수 없다"며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진행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노 전 대통령은 12·12 쿠데타의 주범이자 오월 항쟁을 피로 진압한 학살자"라며 "가족이 추후에 사과했지만 국가에 반역하고 시민들을 학살한 사실이 덮여질 수 없다"고 전했다.

참여연대는 "정부의 이번 결정은 5·18 광주민주항쟁을 헌법 전문에 반영해 쿠데타 세력에 의한 학살과 시민저항을 되새겨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정부의 입장과도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