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토트넘 신임감독 부임후 3번 연속 1호골 주인공

등록 2021-11-05 10:15:07   최종수정 2021-11-15 09:49: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안토니오 콘테 신임 감독 첫 경기서 마수걸이 골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오른쪽 두 번째)이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테서(네덜란드)와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G조 조별리그 4차전 전반 15분 선제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시즌 5호 골(리그 4골·콘퍼런스리그 1골)로 안토니오 콘테 신임 감독에게 데뷔골을 안겼고 토트넘은 3-2로 신승했다. 2021.11.05.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이 새로운 감독 안토니오 콘테(이탈리아) 체제에서 첫 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테서(네덜란드)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G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15분 골망을 갈랐다.

시즌 5호골(리그 4골·콘퍼런스리그 1골)이자 새롭게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콘테 감독 체제에서 1호골이다.

지휘봉을 잡고 나선 첫 경기에서 마수걸이 골을 터뜨린 효자 역할을 손흥민이 한 것이다.

손흥민은 과거 조제 무리뉴 감독과 누누 산투 감독이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했을 때에도 첫 골을 넣었다.

2019년 11월 무리뉴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골을 터뜨렸고, 지난 8월 산투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맨체스터 시티전에서도 마수걸이 골을 기록했다.

이날 손흥민의 선제골을 발판 삼아 토트넘은 3-2로 승리했다.

여러 면에서 손흥민은 첫 번째와 인연이 깊다. 2019년 4월 새롭게 개장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첫 골의 주인공도 손흥민이다. 당시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골맛을 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