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싸이월드 한컴타운' 법인 설립…"2040 메타버스 선점"

등록 2021-11-23 10:09:30   최종수정 2021-11-23 10:19:4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싸이월드·한컴, '싸이월드 한컴타운' 법인 설립 합작투자계약 완료
싸이월드 12월 17일 오픈과 동시에 서비스 출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는 23일 한글과컴퓨터와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싸이월드 한컴타운' 설립을 위한 합작투자계약을 완료하고 법인 설립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새 법인은 내달 17일 싸이월드와 동시 오픈할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을 운영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의 지분율은 한글과컴퓨터 51%, 싸이월드제트 49%이다.

싸이월드 한컴타운은 싸이월드제트와 한글과컴퓨터의 임원 동수로 6인의 이사회가 구성된다.

각자 대표로는 싸이월드제트에서는 김태훈 싸이월드제트 COO(최고운영책임자)를 선임한다. 한컴 측의 각자 대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또 싸이월드 개발사인 에프엑스기어의 이창환 경영고문(서울대 전기전자제어계측 공학박사)이 공동 CTO(최고기술책임자)를 맡기로 하고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려, SNS 싸이월드와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간의 완벽한 연동을 만들어 갈 전망이다. 나머지 이사회 멤버는 미정이다.

싸이월드제트와 한글과컴퓨터의 이번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합작법인은 SNS  싸이월드와 메타버스 한컴타운이 만나 3200만 회원을 대상으로하는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을 완성하는 이상적인 '메쉬업(Mashup) 전략'(각종 콘텐츠와 서비스를 융합해 새로운 웹서비스를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기대되고 있다.

싸이월드제트는 싸이월드 오픈에 맞춰서 3200만 싸이월드 회원을 대상으로 싸이월드 메타버스 버전인 '싸이월드 한컴타운'을 출시해 2040 회원들을 위한 생활형 메타버스를 출시해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SNS 싸이월드 고유의 서비스는 유지하면서 SNS에서 쪽지를 보내는 것, 선물을 보내는 것, 파도타기 등이 3D로 접목돼 '싸이월드 한컴타운'의 주요 서비스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3D 미니미'가 메타버스 서비스 '싸이월드 한컴타운'의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에 등장하게 된다. 또한 '싸이월드 한컴타운'에서는 블록체인과 아이템이 연계되는 서비스도 준비되고 있다고 싸이월드제트 측은 설명했다.

싸이월드제트 측은 "과거의 싸이월드는 도토리를 받고 아이템을 회원들에게 파는 서비스였다면, 새로운 싸이월드는 SNS에서 메타버스에서 고객들이 크리에이터가 돼 경제활동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고객 주도형 서비스는 SNS 싸이월드부터 메타버스 '싸이월드 한컴타운'까지 확산되게 할 것"이라며 "싸이월드가 가성비와 실속을 갖춘 2040을 위한 생활형 메타버스로 돌아오는 12월 17일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