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화물연대 총파업 여파, 부산항 컨테이너 반출입 3분의 1 '뚝'

등록 2021-11-27 06:30:00   최종수정 2021-11-27 09:07:4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이틀째인 26일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2021.11.26. yulnet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이틀째인 26일 부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 물동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부산항 북항 4곳, 신항 5곳 등 컨테이너터미널 9곳의 평상시 컨테이너 반출입 물동량은 평균 2만6510TEU이다.

화물연대 파업 첫날인 지난 25일 부산항의 반출입 물동량은 2만7676TEU로, 평상시 보다 증가했다.

하지만 파업 이틀째인 26일 컨테이너 반출입 물동량은 8192TEU(26일 오후 5시 기준), 평상시 보다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부산항만공사는 전했다.

부산항만공사는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급하게 처리해야 할 환적화물 등은 사전에 반출입을 하는 등 일정을 조정했기 때문에 이번 파업으로 인한 부산항의 물류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이틀째인 26일 오전 부산 남구 감만부두 인근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대형 화물차가 줄지어 서 있다. 화물연대는 오는 27일까지 파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2021.11.26. yulnetphoto@newsis.com
또 부산항 컨테이너 장치율의 경우 평상시 평균 82% 정도다. 파업 첫날인 25일 장치율을 81.6%, 26일 82.8%로 평상시와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일부 부두의 경우 장치율이 90%를 넘어 혼잡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 부산지부는 총파업 이틀째인 26일 전체 조합원 2300여명 중 700여 명이 파업에 동참했으며, 화물차 500여대 운행을 멈췄다고 밝혔다.

부산지부는 27일 서울에서 열리는 정부 여당 규탄 결의대회를 위해 상경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 6개 요구안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정책대안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5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화물연대 부산지부 조합원 1000여 명이 파업 출정식을 갖고 있다. 화물연대는 오는 27일까지 사흘 동안 총파업을 벌이며, 부산에서도 조합원 1000여명, 화물차량 700여 대가 운행을 멈추고 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2021.11.25. yulnetphoto@newsis.com
특히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의 대표발의로 현재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돼 있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법안의 연내 통과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1월 도입된 안전운임은 화물차주에 대한 적정한 운임 보장을 통해 과로, 과속, 과적 운행을 방지하는 등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운임으로, 관련법이 3년 일몰제로 통과돼 내년까지 시행된다.

화물연대는 이번 총파업 이후 요구안에 대한 진전이 없을 경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