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오미크론 공포'에 세계 증시, 국제유가 일제히 하락

등록 2021-11-27 05:16:16   최종수정 2021-11-27 06:08:1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경기 회복 둔화에 투자심리 위축…채권은 반등
다우·S&P500·나스닥, 1950년 이후 낙폭 최대치
영·프·독 등 유럽 주요국 지수, 국제유가도 하락
비트코인, 이달초 사상 최고치보다 20% 이상↓

associate_pic
[요하네스버그=AP/뉴시스] 조 파흘라 남아공 보건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새 변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 전파력이 더욱 강해 백신을 무력화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사진은 10월 21일 요하네스버그 인근에서 한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2021.11.26.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이지예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B.1.1.529·오미크론)에 대한 우려가 세계 증시와 국제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살펴보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05.04포인트(2.53%) 하락한 3만4899.34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한때 1050.24포인트까지 폭락했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보다 106.84포인트(2.27%) 내린 4594.62로 장을 마쳤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353.57포인트(2.23%) 떨어진 1만5491.66에 마감했다. 두 지수 모두 장중 더 큰 낙폭을 보였다가 마감을 앞두고 소폭 회복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3대 지수의 낙폭이 1950년 이후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가장 컸다고 표하기도 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오후 1시에 폐장했다. 일각에서는 주가지수가 더 하락할 수 있었던 것이 평소보다 이른 폐장으로 낙폭을 줄일 수 있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반면 미 재무부 발행 채권은 수익률이 급격히 낮아졌다. 채권 수익률은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이는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투자 리스크가 낮은 채권에 몰려들고 있음을 보여주는 셈이다.

AP통신은 남아공에서 나타난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공포가 투자심리를 위축 시켜 주가가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투자 심리 위축은 유럽증시에서도 두드러졌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266.34포인트(3.64%) 떨어진 7044.03에 거래를 마쳤고 독일 DAX 지수는 660.94포인트(4.15%) 내린 1만5257.04에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CAC40 지수도 336.14포인트(4.75%) 하락한 6739.73을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13.04% 하락한 배럴당 68.17달러로 장을 마쳤다. CNBC는 이날 하락률이 지난해 4월 이후 최대 폭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공급은 느는데 수요는 줄어들 것이란 두려움을 불러일으키면서 유가가 폭락했다고 분석했다.

런던 ICE 선물 거래소에서 1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도 11.35% 빠진 72.89달러로 마감했다.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2021.09.22. photo@newsis.com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도 오미크론 역풍을 맞았다.

외신들은 오미크론 여파로 비트코인이 약세장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약세장은 최근 최고치에서 20% 이상 하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코인 메트릭스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24시간 동안 8% 가까이 떨어진 5만4315달러(약 65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이달 초 기록한 사상 최고치 6만9000달러(8252만원)보다 20% 이상 하락한 것이며 지난달 초 기록했던 최저치 5만4479달러보다 낮은 수준이다.

비트코인뿐 아니라 시장 점유율 두 번째인 이더리움은 9% 이상 하락한 4095달러를 기록했고, 리플코인은 9.5% 떨어진 95센트 안팎으로 거래됐다.

'B.1.1.529'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델타 변이보다 훨씬 강력한 변이로 추정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긴급회의를 통해 새 변이 바이러스에 '오미크론'이란 명칭을 붙였으며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분류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표면에 튀어나온 이 돌연변이를 통해 숙주 세포에 침투하는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돌연변이 수가 32개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2배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과 이스라엘을 비롯한 일부 국가는 일부 아프리카 국가를 '적색 국가'로 분류해 입국 금지 및 제한에 나섰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남아공을 일시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고 싱가포르와 일본, 브라질 등도 남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했다.

미국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오는 29일부터 남아공 등 아프리카 8개 국가를 상대로 여행 제한 조치를 지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ez@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