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화물선에 급유하다 기름유출…인천해경 '방제작업'

등록 2021-11-27 11:53:22   최종수정 2021-11-27 12:03:4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북항 인근에 정박 중인 화물선에 급유작업을 하던 중 기름이 해상으로 유출돼 해경이 방제작업에 나섰다.

27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47분께 인천 동구 송현동 인천 북항 인근 한 부두에서 A(7487t급) 화물선에 급유작업 중 기름이 유출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사고 당시 B(320t급) 급유선이 A 화물선에 연료유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기름이 해상으로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연안구조정과 및 방제팀 등 5개 팀을 현장에 투입해  선박과 부두 사이 검은색 유막 1개소에 대해 오일 펜스 및 유흡착재를 이용해 방제작업에 나섰다.

해경은 같은날 오후 11시15분께 해상 오염군 탐색을 실시했고, 오염군이 발견되지 않아 긴급 방제작업을 마쳤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급유선에서 연료유를 공급받던 중 에어벤트를 통해 기름이 넘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