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호남서 尹 겨냥 "무식·무능·무당 3無는 죄악"

등록 2021-11-27 13:16:18   최종수정 2021-11-27 15:29:1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매타버스 이틀째…전남 장흥 정남진토요시장 방문
자신은 '실력·실천·실적' 갖춘 3실(實) 후보라 주장
"과거 잘못 찾아내 침소봉대 처벌"…尹, 적폐수사 겨냥?

associate_pic
[장흥=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2021.11.27. photocdj@newsis.com
[서울·장흥=뉴시스] 김형섭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민주당의 심장인 호남을 찾은 자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해 "무식·무능·무당 3무(無)는 죄악"이라며 "사적인 이해관계 때문에 우리의 운명을 그들에게 통째로 맡길 것이냐"고 지지를 호소했다.

3박4일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호남을 찾은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 장흥군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웃어 넘길 일이 아니라 우리와 다음 세대들의 삶과 운명이 달린 일이다. 감정으로 결정할 것이 아니라 냉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우선 "국정에 대해 모르는 것은 자랑이 아니다.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라며 "무지하면 안 된다. 알아야 하고 모르면 공부해야 한다. 그런데 국정이라고 하는 것이 몇 달 벼락치기 공부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라고 윤 후보의 무지를 주장했다.

또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 다른 사람 불러다가 시키겠다는 것 안 된다"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내는데 실력이 없는데 아무나 어떻게 시키냐. 그래서 무능한 것은 개인에게는 용서가 되지만 국가 책임자가 무능한 것은 범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장에 모인 한 지지자는 "살인자보다 더한 범죄"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에 더해 이 후보는 윤 호보의 왕(王)자 논란을 겨냥한 듯 "무당 안 된다. 우리의 생명과 안전과 미래 등 모든 것을 걸고 국민들이 합의한 규칙에 따라서 이 나라의 많은 전문가들이 합리적 기준에 의해 선택한 가장 좋은 길을 골라내도 부족한 판에 엽전을 던져서 결정하면 되겠냐"며 "왜 누군가가 던지는 엽전에 우리의 운명을 맡겨야 하느냐. 절대로 안 된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 삶을 더 낫게 만들려면 실력이 있어야 된다. 국정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슨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냐"고도 했다.

윤 후보를 3무 후보라 주장한 이 후보는 자신은 실력·실천·실적을 갖춘 3실(實)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는 "옳은 일이고 국민이 원하고 할 수 있는 일이면 어떤 반발이 있더라도 어떤 사적 피해가 있더라도 반드시 가장 효율적인 정책을 채택했고 아무리 반발하더라도 반드시 실천했고 그래서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라고 하는 작은 도구로도 성과를 만들어서 여러분께서 대선 후보로 불러 주셨다"며 "실력이 있지 않냐"고 했다.

이 후보는 또 "정치라고 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이 지금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나은 삶을 살게 하기 위해서 있는 것"이라며 "그런데 정치가 옛날에 누가 어떻게 했느니 저랬느니 찾아내서 보복이나 하고 원수나 갚고 그럴 시간이 어딨냐. 그렇게 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의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강조함과 동시에 문재인 정부의 적폐수사에서 칼잡이 노릇을 했던 윤 후보를 겨냥한 것이란 해석을 낳았다.

이 후보는 "정치는 내 만족을 위해서가 아니라 누군가의 잘못을 찾아내서 침소봉대해서 처벌하고 보복하는 게 아니라 우리 국민들의 삶을 더 낫게, 지금보다는 더 나은 미래로 만들기 위해서 있어야 되는 것"이라며 "과거로 가지 않고 보복에 매달리지 않고 미래를 향해서 우리 국민들의 삶을 더 낫게 만들 사람 누구냐"고 물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왜곡보도도 재차 언급하며 자신이 언론의 피해자라는 주장도 계속 했다.

이 후보는 "저는 대학에 들어갔을 때 광주 민주화 운동이 폭동이 아니라 억울한 국가 반란 세력의 피해자란 사실을 알고 제 가슴을 쥐어뜯어버리고 싶었다. 저는 언론에 속아서 부정한 정권에 속아서 제 입으로 그 억울한 피해자들을 비난했다. 그런데 실상을 알고보니까 전혀 아니었고 그래서 제 인생을 통째로 바꾸기로 했다"며 인권 변호사로서의 삶을 시작하게 된 계기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yeodj@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