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작년까지 출마 안 하려…그래서 운명이라 생각"

등록 2021-11-27 13:31:4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매타버스 이틀째…전남 장흥 정남진토요시장 방문
"출신 미천함과 상처, 비난하면 감수하겠다" 호소

associate_pic
[장흥=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1.11.27. photocdj@newsis.com
[서울·장흥=뉴시스] 김형섭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조카의 '일가족 연쇄살인'에 대한 변호 논란을 의식한 듯 '출신의 미천함'을 언급하며 "제가 작년까지 출마하지 않으려 했다. 다른 사람이 할 수 있다면 훨씬 낫기 때문"이라며 "지금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운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3박4일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호남을 찾은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 장흥군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지금 나타난 그들이 아니라 훨씬 유능하고 훨씬 실력이 있고 진실하고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 있다면 저 이재명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으면 제가 언제든 과감하게 포기하겠다. 그게 공인의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제가 원해서가 아니라, 또 제가 원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결국 우리 국민과 시대 정신이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자신의 대선후보 출마가 시대정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가 부족한 것도 많고 상처도 많다. 험한 세상을 살아왔다. 없는 집안에서 엄혹한 환경에서 치열하게 살았다"고 감성에 호소하면서 "나로서는 최선을 다해 왔지만 제 주변은 저의 운명이었다. 치열하게 싸우다가 상처도 많이 생겼다. 상처를 감수하고 제 출신의 미천함이 지적된다면 수용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제 출신의 미천함과 나름대로 세상을 위해서 치열하게 살아온 상처들을 비난하면 감수하겠다"면서도 "저는 그들이 수없이 저의 가짜 흠을 만들어 공격하고 없는 사실을 만들어 의심을 만들어내고 그들이 스스로 온갖 의혹을 만들어 퍼트린 다음 너는 의혹이 많아서 안 된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근거를 대라. 증거를 대라. '카더라'란 얘기가 있더라가 어떻게 근거가 될 수 있냐"며 "그들이 진정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한다면 조폭설을 만들어내고 변호사비 23억원을 1명에게 받았다는 이상한 소리를 하고 수없이 많은 얘기를 만들어냈는데 정말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그랬겠냐. 오로지 사욕과 권력, 여러분이 맡긴 세금을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써보려는 그런 사적 욕망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억개의 눈과 귀, 5000만개의 입으로 소통·생각·판단하는 민중들은 이제 집단 지성체다. 속지 않는다"며 "다시는 이 가짜 정보에 속는 바보가, 노예가 되지 않을 것이다. 여러분이 진실을 알려주시고 가짜를 구별해서 지적해달라. 친구에게 친척에게 카카오톡으로 알려주시고 댓글이라도 하나 쓰고 가짜=라고 비공감 누르고 말이라도 한 번 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yeodj@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