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힘, 이재명 선대위 '이용빈 대변인' 고발…"목포 만찬 허위사실 유포"

등록 2021-11-27 15:12:0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尹, 모든 일정서 자신의 식사비 결재해"
"與고발 철회 않으면 강력 형사처벌할 것"


associate_pic
[강진=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안풍 마을회관 앞에서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군민반상회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목포 만찬' 자리에서 윤 후보가 실제 식사비를 지급하였음에도 더불어민주당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민주당 선대위의 이용빈 대변인 등을 27일 고발했다.

국민의힘 공보실은 이날 민주당 이용빈 선대위 대변인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장 제출을 주도한 민주당 소속 성명불상자를 '무고' 혐의로 영등포경찰서에 어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민주당이 지난 24일 국민의힘 선대위의 김병민 대변인을 고발한 데에 대한 대응이다. 민주당은 윤 후보가 목포에서 밥을 먹은 뒤 식사 비용을 지불한 적이 없는데도 윤 후보자에 관한 허위 사실을 게재한 성명서를 배포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김 대변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는 그동안 모든 일정에서 자신의 식사비와 수행원들의 식사비를 각각 결재했다며 식사비 대납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의 거짓 의혹 제기에 철저히 사실에 입각하여 성실히 해명하였고, 관련 영수증까지 공개됐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고발을 철회하기는커녕 수행원 영수증을 거짓으로 제시했느니, 어쩌니 하면서 제2의 거짓 의혹을 확산하는 행태를 보였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에서 허위사실 유포를 사과하고 고발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강력한 형사처벌이 잇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