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정부, 오미크론 변이에 비상계획 마련 바란다"

등록 2021-11-27 19:24: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남아프리카 및 홍콩 출발 항공편 즉각 입국 금지해야"

associate_pic
[장흥=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27.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 우려와 관련해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방지를 위해 부스터 샷 접종 등 비상계획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새로운 위기가 찾아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을 준비해야 한다"며 "먼저 변이 바이러스가 신고된 보츠와나, 레소토, 나미비아, 남아공,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모잠비크, 말라위 등 남아프리카 국가와 홍콩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의 즉각적인 입국 금지 조치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어 "관련국에서 이미 입국한 사람에 대한 신속한 검사와 격리 조치도 당부한다"며 "코로나의 진정한 위기는 이번 겨울이다. 민주당은 코로나와의 오랜 전쟁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자영업, 소상공인들께서 이번 겨울을 버티고 이겨나갈 수 있도록 특단의 지원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