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김다솔 "베토벤 유머 재치 아름다움 감탄 자리 되길"

등록 2021-11-28 10:59:18   최종수정 2021-11-28 15:40:4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12월9일, 16일 금호아트홀 무대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 마무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피아니스트 김다솔. (사진=금호문화재단, ⓒBonsook Koo) 2021.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피아니스트 김다솔이 12월9일과 16일 금호아트홀 무대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를 마무리한다.

김다솔은 2017년 베토벤의 위대한 실내악 작품을 조명하고자 마련된 시리즈에 합류하며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의 첫 시작을 알렸다. 지난해 예정됐으나 코로나19때문에 이어가지 못했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의 마지막 두 무대를 펼쳐낼 예정이다.

12월9일 공연에서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10번, 25번, 3번, 16번, 17번, 18번을 들려준다. 김다솔은 "베토벤이 같은 해에 쓴 세 작품 16, 17, 18번이 각자 얼마나 개성있고 다른 매력을 가졌는지, 베토벤의 유머와 재치, 기쁨과 슬픔이 주는 아름다움을 감탄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라며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12월16일 공연에서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2번, 7번, 마지막 소나타 세 작품인 30번, 31번, 32번을 연주한다. 베토벤의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 세 작품에 대해 김다솔은 "세 작품 모두 자기 희생의 에너지로 인한 부활의 순간이 존재한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지극히 인간적이면서도 천상의 아름다움이 담긴 이 작품들로 대장정을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