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탬파베이, 프랑코와 11년 1억8200만달러 계약 공식 발표

등록 2021-11-28 12:05: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최대 12년 2억2300만달러 규모
구단 역사상 최대 규모 계약

associate_pic
[세인트피터즈버그=AP/뉴시스]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완더 프랑코. 2021.09.26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가 대형 유망주 완더 프랑코(20)에 구단 역대 최대 규모 계약을 안겼다.

탬파베이는 프랑코와 계약 연장을 28일(한국시간) 공식 발표했다. 최대 12년, 2억2300만달러(약 2667억원)에 이르는 규모다.

프랑코는 내년부터 11년 동안 1억8200만달러를 보장받는다.

계약 12년째인 2033년에는 구단 옵션이 걸려있다. 구단이 계약 연장을 택하면 프랑코는 2033년 연봉 2500만달러를 받고 탬파베이에서 뛴다. 구단이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경우 프랑코는 바이아웃으로 200만달러를 받는다.

프랑코의 내년 연봉은 100만달러, 2023~2024년에는 200만달러씩이다.

2025년 800만달러, 2026년 1500만달러, 2027년 2200만달러로 연봉이 오르고, 2028년부터 5년 동안은 매년 2500만달러를 챙긴다.

아울러 계약금 500만달러를 받는다. 이는 올해 12월 1일과 내년 6월 1일 각각 250만달러씩 나눠 지급한다.

프랑코가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5위 내에 이름을 올리면 연봉은 더 올라간다.

2029년 4월 3일 이전에 트레이드되면 300만달러, 이후에 팀을 옮기게 되면 200만달러를 받는 내용도 계약서에 포함됐다.

이는 탬파베이 구단의 24년 역사상 최대 규모 계약이다. 에반 롱고리아가 2012시즌을 마친 뒤 맺은 6년 1억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역대 빅리그 풀타임 1년 차 미만 선수의 최고 대우 기록이기도 하다. 2019년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맺은 8년 1억달러가 종전 기록이다.

또 프랑코는 롱고리아(2008년), 맷 무어(2011년), 크리스 아처(2014년), 브랜던 로우(2019년)에 이어 빅리그 풀타임 1년 차 미만 선수로 장기계약을 체결한 5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으로 올해 빅리그에 데뷔한 프랑코는 7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8 7홈런 39타점 53득점에 OPS(출루율+장타율) 0.810의 성적을 거뒀다. 특히 7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43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프랑코는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도 타율 0.368(19타수 7안타) 2홈런 4타점으로 활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