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에 포문 연 김병준…"전제·폭력적 심성"

등록 2021-11-28 12:07:58   최종수정 2021-11-28 16:35: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이런 심성일수록 쉽게 말 바꾸고, 쉽게 사과한다"
"심심미약을 변호기술로…살인을 데이트폭력이라 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날을 세우며 사실상 '원톱'으로서 대선 캠페인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흔히들 이재명후보의 특성으로 강한 실행력을 이야기하지만 그의 실행력, 그 이면에는 이러한 전제적 사고와 판단기준, 그리고 폭력적 심성이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아울러 이러한 심성을 가진 사람일수록 쉽게 말을 바꾸고, 쉽게 허리 굽혀 사과하고, 쉽게 대중영합주의자가 된다는 사실도 잊어서는 안 된다
고 견제했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에 대해 "전제적(專制的)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을 의심하고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 전제(專制), 바로 그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며 "그러다 이에 대한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이 후보를 김 위원장은 "자기중심의 전제적 사고와 판단기준, 그리고 폭력, 또 너무 쉽게 하는 사과, 폭력성 짙은 어떤 영화의 주인공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유했다.
     
이 후보가 조카의 살인 사건을 데이트폭력 사건으로 규정하고 변호사로서 조력을 지원한 것에 대해선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 기술로 쓰나. 정치를 하겠다는 변호사가 그런 기술을 이 재판 저 재판에 상용기술로 쓰나. 게다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냐"고 반문하면서 "그는 정치지도자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사과는 했지만 진정한 사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편의상 그렇게 했을 뿐, 마음속으로는 여전히 ‘데이트 폭력’이라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며 "전제적 사고와 판단기준, 그리고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가권력이 여전히 크다. 그리고 그 권력은 때로 칼이 되고 총이 된다"면서 "이 총과 칼을 이런 분, 즉 전제적 사고와 판단기준, 그리고 폭력적 심성을 가진 사람이 쥐게 해서야 되겠냐"고 탄식했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를 겨냥해 "그로 인해 우리 사회는 이미 혼란스러워지고 있다"며 "선과 악의 개념이 흔들리고, 도덕과 부도덕의 기준도 흔들리고 있다. 전제와 폭력이 카리스마와 실행력으로 왜곡되고, 거짓과 진실의 경계도 허물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