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윤석열 겨냥 주말 여론전…"비겁한 태도" "검찰수사 필요"

등록 2021-11-28 11:51:31   최종수정 2021-11-28 16:12:4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김성태 논란에 "尹, 측근비리 눈감아주는 행태 그려져"
"尹 중앙지검장 된 후 김건희 연봉 2배로 뛰어" 의혹도
국힘 선대위 낙맥상 놓고 틈벌리기…"책임은 尹에 귀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청년작가 특별전 '마스커레이드 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2021.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형섭 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이재명 대선후보가 호남을 찾은 사이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들이 총출동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맹폭을 가하는 주말 여론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우선 딸 KT 채용청탁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성태 전 의원이 국민의힘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직에 발탁했다가 자진사퇴한 것과 관련해 윤 후보가 "사건이 오래돼 잘 기억을 못했다"며 자신의 실수를 시인한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는 김 전 의원을 딸 부정 채용으로 불구속기소시킨 장본인"이라며 "더구나 1심 판결에서 무죄로 결론이 나자 본인이 직접 검찰총장으로 항소를 결정했던 최종 결정권자였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뿐이냐. 윤 후보는 당시 김 전 의원의 딸 부정채용에 대한 2심에서는 유죄를 이끌어낸 검찰총창이었다. 그럼에도 '오래돼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무책임한 말을 내뱉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불리한 상황이 되면 '기억나지 않는다'로 일관하고 있다. 기억의 뒤로 숨는 비겁한 태도를 언제까지 보일 작정이냐"며 "이런 태도는 측근 비리를 눈감아주는 최고 권력자의 행태만을 그리게 한다. 그 기억이 언제까지 나지 않을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윤 후보이 부인 김건희씨도 정조준했다. 윤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이 된 후 김씨의 연봉이 2배로 뛰었다는 게 의혹의 요체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보도자료에서 지난 2019년 윤 후보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시절 야당 소속인 김도읍 의원의 질의를 인용해 "후보자의 배우자는 수 년동안 코바나컨텐츠에서 재직하며 연 2800만원 수준의 연봉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남편인 윤석열이 2017년 5월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오르자 갑자기 코바나컨텐츠의 대표이사로서 2017년에 상여금 5000만원을 지급받고 다음해인 2018년에는 연봉이 두 배로 급증해 급여는 5200만원, 상여금은 2억4400만 원을 수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배우자 윤석열 중앙지검장을 의식한 기업들의 뇌물성 후원에 대한 배당이 아닌지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며 "또한 김씨는 부정청탁금지법상 금품수수가 금지되는 공직자의 배우자였다는 점에서 후원금 전달과 상여금 사이에 부정한 의도는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검찰과 공수처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선대위원장 주재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17. photo@newsis.com
민주당은 국민의힘 청년대변인이 선대위 인선 난맥상에 한 쓴소리에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이 '당을 대변하는 공식 논평에 집중해달라'는 취지의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된 데 대해서도 윤 후보의 책임을 제기했다.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은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정 의원의 지침은 꼰대 정치의 일그러진 민낯일 뿐이다. 난맥에 빠진 당을 두고 잘되고 있다는 논평이나 내라는 것은 누가 봐도 헛발질"이라며 "정 의원의 막말은 국민의힘이 구태 정치로 회귀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또한 당내 잡음에 대한 책임은 윤 후보에게 귀결된다. 당내 잡음에 질질 끌려다니며 상황을 정리하지 못하는 윤 후보의 정치력 부재가 원인"이라며 "이런 조정 능력으로 윤 후보가 곳곳에서 갈등이 빚어지는 국가를 경영할 수 있을지 국민은 의구심을 갖는다. 여론조사 수치에 취해 성찰과 쇄신을 게을리하면 지지가 심판으로 바뀌는 건 순식간"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발생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준석 패싱' 논란과 관련해 "윤 후보에 이어 김병준 선대위원장에도 패싱당한 이준석 대표"라며 틈벌리기도 시도했다.

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이 대표와 회의도 갖기 전에 '자신이 운영권을 쥐었다'고 공개적으로 자랑을 했다고 한다"며 김 위원장과 이 대표 모두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고 더욱이 이 대표는 당의 대표"라며 "나이가 어리다고 해서 당 대표를 패싱하려는 것이라면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죽하면 홍준표 의원이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당 대표는 당의 제일 어른'이라며 김 위원장의 행태를 일갈을 했겠냐"며 "윤석열 친위부대의 고압적인 행태로 탄생 할 패싱 선대위는 국민의힘 청년들의 질곡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formati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