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전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 53명 추가…누적 6252명

등록 2021-11-28 11:55:26   최종수정 2021-11-28 16:15: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북=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3명이 추가 발생했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11시 이후 28일 오전 11시까지 전주 15명, 군산 22명, 진안 4명 등 총 5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는 전북 6200번부터 전북 6252번까지 분류됐다.

전주에서는 초등학교와 어린이집, 가족 등 확진자를 접촉한 주민,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시민 등 총 15명이 추가 감염됐다.

군산에서는 22명의 확진자 중 11명이 경로당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진안에서는 김장관련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으며 정읍과 남원, 완주 등의 감염자는 전북도내 확진자와 접촉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무주에서는 타지역 방문 후 감염과 지역 내 감염 사례가 나왔으며 고창에서는 가족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가 나왔다.

김제에서도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으로 인한 감염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이동 동선 파악과 함께 접촉자 역학 조사 등을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